‘젠틀맨리그’ 정재형, 학생들에게는 존재감 無? 굴욕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젠틀맨리그

가수 정재형이 역사전문가 김준우에 굴욕을 당했다.

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젠틀맨리그’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시작해서 스마트폰으로 끝나는 호모 스마트쿠스 시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 MC 정재형은 학교 선생님으로 일하고 있는 김준우에게 “김준우 요원은 학생들에게 새로운 경험일 것 같다”고 말했다.

김준우는 두 MC들을 향한 학생들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좋은 말만 하라고 충고해주셔서”라며 망설이는 모습을 보여 정재형과 장기하를 긴장하게 했다.

김준우는 이어 “정재형의 경우 아이들이 별로 하는 얘기를 못들어봤다”고 솔직히 답해 정재형을 분노케 했다. 이에 정재형은 주먹을 불끈 쥐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tvN ‘젠틀맨리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