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대상’ 김태호PD, 영예의 대상 수상..”이런 애들로 되겠니? 아직도 잘 되고있다”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MBC '한국방송대상 시상식'

‘한국방송대상’ 김태호PD의 대상 수상 소감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MBC ‘한국방송대상 시상식’ 42회는 MBC 상암 공개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한국방송대상의 대상은 MBC ‘무한도전’이 수상했다. 이날 김태호 PD는 ‘무한도전’ 멤버들과 함께 시상대에 올랐고, 대표로 수상소감을 밝혔다. 김태호PD는 “꽃가루가 이런 기분이었구나”라면서 “이런애들 데리고 되겠니 이런얘기 들은지 딱 10년이 된 9월인데 아직도 무한도전은 진행이 잘 되고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가 호명을 하고 올라오면서부터 앞이 깜깜해져서 무슨얘기를 할지 막막해졌는데”라면서 “모든 출연자들, 모든 스태프들, 예능본부, 예능 운영부, 예능 마케팅부같은 지원준비팀도 있고 스탭들도 있다”며 “또 부산과 전북 고창에서 또 촬영하고있는 후배팀 작가분들도 함께 해주시는 프로그램이다”며 스태프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김태호는 “저희는 한주한주가 무섭고 두렵고, 어쩔땐 도망가고싶은 중압감을 부정할 순 없다”면서 “뒤에 있는 멤버들과 함께가는 스태프들이 있기 때문에 믿고 목요일날 녹화장에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 예능 퀄리티가 높은수준으로 많이 성장했다”면서 동료 제작진들에게 “몸도 잘 챙기시고 휴가도 여름가기전에 한번씩 가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유재석은 “박명수씨가 대상으로 2행시로 소감을 마무리하겠다”고 전했고, 박명수는 “대상을 받았습니다. 상만주나요”라는 2행시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한국방송대상 시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