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대상’ 조재현, “김래원 있어 내 연기도 빛났다” 겸손한 수상소감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MBC '한국방송대상 시상식'

‘한국방송대상’ 조재현의 연기자상 수상 소감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MBC ‘한국방송대상 시상식’ 42회는 MBC 상암 공개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조재현은 한국방송대상 연기자상을 수상하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많은 사람들이 올라오면 옆에 앉아있을때랑 틀린 것 같다”며 “이승철씨도 헉 하더라 분명 알고왔을텐데. 저도 알고 왔거든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그는 “박경수 작가라는 얘기를 듣고 걱정을 했다. 전작들이 대본이 늦다는 얘기를 듣고. 역시 늦었다. 제가 암기력이 뛰어나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밝히며 이하 스태프들에게도 감살를 전했다. 이어 조재현은 “다른 친구가 받아야되지 않냐는 생각을 하게된다”며 “김래원이라는 걸출한 배우가 있었다. 그래서 제 연기도 빛이 나지 않았나”라며 김래원을 칭찬했다. 마지막으로 조재현은 “제가 굉장히 많은 분들이 바쁜걸로 알고있는데 바쁘지만 올 하반기에 스케줄이 비어있다. 서둘러주시길 바란다”는 센스있는 소감을 전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한국방송대상 시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