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난 며느리’ 고두심, 다솜 식혜 선물에 감동 “음식 준 건 네가 처음”

[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고두심-vert

고두심이 다솜이 사온 식혜에 감동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2 ‘별난 며느리’에서는 춘자(고두심)를 위해 식혜를 사온 인영(다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인영은 눈물을 흘리며 양파를 썰고 있는 춘자를 발견하고 물안경 착용을 제안했다. 춘자는 그런 건 이상하다고 하면서  이내 시아버지를 위해 오징어순대를 만들기에 나섰다. 요리에 지친 춘자는 목이 마르다며 식혜가 마시고 싶다고 말했다.

인영은 촬영이 끝난 직후 식혜를 사서 귀가했고, 물안경을 쓴 춘자를 보게 된다. 인영은 그런 춘자의 모습을 반가워하며 식혜를 건냈다. 춘자는 “네가 처음이다. 나는 늘 식구들이 먹을 음식을 해다 바치기만 했지만, 남이 주는 걸 먹는 건 처음이다”라며 “그걸 네가 해줄 줄은 몰랐다. 잘 먹을게”라고 하며 인영의 호의에 감격했다.

‘별난 며느리’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KBS2 ‘별난 며느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