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밤에 피는 장미, 박자 실수에도 소름끼치는 무대 ‘술이야’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장미

‘복면가왕’ 밤에 피는 장미가 무대를 젖셨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전설의 기타맨(이하 기타맨)과 밤에 피는 장미(이하 장미)의 3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장미는 바이브의 ‘술이야’를 선곡해 애절하게 무대를 선보였다. 노래 초반, 박자를 놓치는 실수를 했지만 흔들림 없이 노래를 이어나갔다.

장미는 노래가 계속될수록 감정을 고조시키며 몰입감을 높였다. 모두가 숨죽여 무대를 바라보며 감상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