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성동일, 권상우와 브로맨스? “여배우가 끼는 거 싫다”

2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섹션TV’ 권상우와 성동일이 돈독한 파트너십을 뽐냈다.

30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에서는 영화 ‘탐정: 더 비기닝’의 주연배우 권상우, 성동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권상우는 파트너 성동일이 어땠냐는 질문에 “지방 촬영을 가도, 현장을 가도 너무 집에 떳떳해”라며 “와이프가 걱정을 안한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성동일은 자신의 아내는 파트너가 여자이길 바랐다며 “그래야 술을 덜 먹으니까”라 농담을 던졌다.

이어 어떤 여배우와 일하고 싶냐는 질문에 성동일은 “어떤 여배우가 저희 둘 사이에 끼는 거 싫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터뷰어 신고은이 오른손에 차고온 반지 개수가 몇 개인지 탐정 테스트를 하자, 권상우는 “우린 딴 여자한테 관심 없어가지고”라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성동일은 “저희 집사람 생일도 모른다”며 역으로 인터뷰어에게 “제 팬티 색깔이 뭐예요?”라 물었다. 신고은이 파란색이라 찍었고 성동일은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