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영부터 김원해까지…‘서부전선’ 이끄는 신스틸러들

서부전선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설경구, 여진구만 있는 게 아니다. 이경영, 정성화, 정인기, 김원해, 김태훈, 정석원 등 ‘서부전선’의 든든한 출연진들이 눈길을 끈다.

독보적인 내공을 바탕으로 수많은 작품에서 존재감을 과시하는 원조 ‘씬스틸러’ 이경영은 이북 출신의 남한군 포병대대 대대장 ‘유중령’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베를린’, ‘더 테러 라이브’, ‘해적: 바다로 간 산적’, ‘암살’ 등 흥행 대작에 연이어 출연하며 스크린을 종횡무진 하고 있는 이경영은 이번 영화에서도 압도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경영은 “촬영기간 동안 내게 큰 힘이 되는 작품이었다. 현장 분위기뿐만 아니라 이 작품을 함께 하면서 모든 게 잘 맞아지는 느낌이었다”이라 전하며 영화에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드라마, 뮤지컬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 정성화는 긴박한 전쟁 속에서 남한군을 진두지휘하는 ‘연대장’ 역을 맡아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준다.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인 바 있는 그는 이번 작품에서 설경구가 연기한 남한군 ‘남복’에게 비밀문서 전달 미션을 부여하며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크랭크인 첫 날 딸을 출산한 그는 “‘서부전선’의 출발과 내 딸의 삶이 같은 날 시작됐다”고 말했다.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 정인기는 남한군 ‘김상사’ 역할을 맡았다. 매 작품마다 우직한 연기로 관객에게 신뢰감을 준 그는 중대한 미션을 완수하기 위해 사활을 거는 인물로 열연한다. 비밀문서를 잃어버린 ‘남복’에게 비문을 반드시 찾아오라며 미션의 중요성을 각인시킨다.

또한 ‘명량’,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타짜-신의 손’ 등에서 활약한 김원해는 북한군 탱크 부대를 통솔하는 ‘전차장’ 역할을 맡았다. ‘충무로의 소금 같은 존재’라는 평가를 받으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 온 그는 이번 영화에서 여진구가 연기한 탱크병 ‘영광’에게 탱크를 사수하라는 미션을 부여하며, “탱크 버리고 도망가면 총살”이라는 뼈있는 말을 남긴다.

이 외에도 ‘명량’과 드라마 ‘앵그리맘’, ‘사랑하는 은동아’ 등 화제작에 출연한 김태훈이 젊은 나이에 장군의 지위에 오른 ‘조장군’으로 등장해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고, 드라마 ‘미스터백’을 통해 인상적인 연기로 주목 받았던 정석원은 인민군 특공대원 ‘상위’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낸다.

‘서부전선’은 농사짓다 끌려온 남한군과 탱크는 책으로만 배운 북한군이 전쟁의 운명이 달린 비밀문서를 두고 위험천만한 대결을 벌이는 내용을 그린 영화. 올 추석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