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박성웅, “착한 역 안 어울린다는 편견, 스트레스 받아”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배우 박성웅이 ‘컬투쇼’에서 착한 역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편견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말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박성웅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 날 방송에서 청취자들은 박성웅에게 “착한 역이 안 어울리는 것 같다”며 사연을 보냈다. 이에 DJ 정찬우는 “착한 건 어울리지만 심하게 착한 건 안 어울릴 것 같다”며 박성웅을 놀렸다. 정찬우의 말을 들은 박성웅은 “매니저, 차 빼라. 가야겠다”며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웅은 “착한 역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말에 스트레스를 받지만, 하나라도 잘 하는 것 같으니 좋다”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어 “사실 저는 제가 그렇게 센 캐릭터인지 모르겠다. 그런데 많이들 무서워하시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