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근, 김진경 ‘마리텔’ 태도 논란에 “내 잘못이 크다”

'마리텔' 김진경, 황재근, 사과문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디자이너 황재근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당시 모델 김진경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황재근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진경의 사과문을 게재하며 이에 대한 사과 글을 게재했다. 황재근은 “안녕하세요 씨엘 님, 팬 여러분, ‘마리텔’ 시청자 여러분”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인터넷 생방송 도중 CL님 관련하여 괜한 질문으로 모델 진경양에게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한 저에게 잘못이 큽니다. 예능프로이지만 패션 컨텐츠를 바탕으로 저와 진경양은 디자이너와 프로 모델 관계로 생방송을 구성하는 도중 의도치않게 일어난 실수인만큼 관대한 아량으로 이해 부탁 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황재근은 “국내 최고의 패션 모델이지만 아직 고등학생의 신분인 김진경양에게 많은 응원과 격려 다시 한번 부탁드리겠습니다”라며 “앞으로 마리텔 방송 관련하여 다시 한번 기회가 주어진다면 보다 신중한 마음가짐과 자세로 여러분 모두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재근은 “부디 진경 양이 제 코너에서 하차하지 않도록 그녀를 응원해주세요. 제가 너무 미안해서 눈물이 날거 같아요. 진경아, 미안해”라며 논란에 휩쓸린 김진경에게도 사과를 전했다.

김진경은 지난 23일 진행된 ‘마이리틀텔레비전’ 생방송 중 디자이너 황재근의 방송에 초대손님으로 출연했다. 이 날 황재근은 김진경의 외모를 칭찬하며 “진경이가 CL을 닮았다고 하더라”고 말했고, 이에 김진경이 들고 있던 가위를 던지며 “왜 그러세요”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에 김진경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다음 TV팟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 화면 캡처, 김진경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