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내 며느리’ 김혜리, 혼인신고 위해 서류조작 감행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어머님은 내 며느리’ 김혜리가 이한위와 혼인신고에 성공했다.

27일 방송된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 49회에서는 박봉주(이한위)와의 결혼을 위해 안간힘을 쓰는 추경숙(김혜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경숙은 가족관계증명서를 요구하는 꼼꼼한 양회장(권성덕) 때문에 한차례 위기를 겪었다. 경숙은 숨긴 나이가 들통날까봐 불안해했고, 이에 수경(문보령)은 위조 서류를 준비해 양회장을 속여넘기는데 성공했다.

결혼허락을 받은 이후 봉주는 할아버지에게 주식을 받아야 한다며 “혼인신고 하러 가자”며 경숙을 재촉했다. 봉주는 수경과 영국(정근)을 증인으로 데려갔고, 이때 수경은 기지를 발휘해 교통사고를 내게 했다. 봉주는 사이드미러를 부순 범인을 찾기위해 자리를 비웠고, 경숙과 수경은 틈을 타 혼인신고를 마쳤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