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황교익, 연희동 만두 맛집에 “많이 알려지면 안되는데”

4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수요미식회’ 황교익이 연희동 맛집이 방송에 나오게 되자 아쉬워했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수요미식회’ 에서는이연복, 오세득, 홍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한 중국 만두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ㅍ*ㅂ’이라는 맛집이 소개됐다. 삼치를 넣어만든 생선만두, 쫄깃한 피의 찐만두가 인기다. 홍진영은 이 집에 대해 “이름이 야한 거예요”라며 “제가 이상한 거예요?”라 되물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연복은 이 집의 이름에 대해 “중국말로 ‘싸다’는 뜻이에요”라 어원을 밝혔다.

이어 신동엽은 이 집에서 회식했다고 밝히니까 황교익이 “그 집 많이 알려지면 안되는데”라 말했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황교익은 “저를 데리고 간 사람들이 연희동 연남동 일대에 서식하는 미식가들이었다”며 그들이 “그 집 블로그나 SNS에 올리지 마라. 우리가 먹을 장소를 해치지 마라”라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주변에 말도 안하고 있었는데 여기 나온다는 거야. 이게 뭔 일이야”라 안타까워해 웃음을 유발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tvN ‘수요미식회’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