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아수라’ 출연 물망…황정민-정우성 만난다

주지훈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배우 주지훈이 영화 ‘아수라’에 합류할 전망이다.

24일 주지훈 소속사 키이스트에 따르면 주지훈은 김성수 감독의 신작 ‘아수라’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이로써 주지훈은 앞서 출연을 확정한 황정민, 정우성, 유오성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물망에 올랐던 김남길은 원신연 감독의 ‘살인자의 기억법’ 출연으로 가닥을 잡는 분위기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벌어지는 진득한 남자들의 혈투를 그린 액션 영화다. ‘남자가 사랑할 때’ ‘신세계’ 등을 제작한 사나이 픽쳐스(대표 한재덕)가 제작을 맡고 ‘무사’ ‘태양은 없다’ ‘비트’의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영화는 캐스팅을 마무리한 뒤, 9월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