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가요제’ 이유갓지 않은 이유, 반전·떼창 다 잡은 ‘레옹’

MBC '무한도전' 가요제 이유갓지않은 이유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무한도전’ 이유갓지 않은 이유의 아이유와 박명수가 떼창을 이끌어냈다.

2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5 영동고속도로 가요제’의 리허설 등 준비 과정부터 본 무대까지 전체 스토리가 그려졌다.

이날 아이유와 박명수는 ‘레옹’의 무대를 펼쳤다. 박명수가 등장하자마자 관객들은 박명수의 랩핑을 따라하기 시작했다.

레트로 블루스 풍의 멜로디가 인상적인 ‘레옹’은 차가운 도심에서 뿌리 없이 떠돌던 레옹과 마틸다가 알 수 없는 감정에 이끌려 서로에게 점점 다가가는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직설적이면서도 새침한 마틸다와 냉소적이면서도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레옹의 성격이 돋보이는 가사의 곡이다.

이후 무대를 마무리하나 싶었지만 아이유의 “끝난 줄 알았지?”라는 목소리와 함께 EDM 무대가 펼쳐졌다.

반전의 무대에 관객들은 열광했고 대기실에 있던 멤버들은 “이건 리허설 때 없었잖아”라며 놀라워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