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문지인, 감초 캐릭터 송간호사로 맹활약 ‘눈길’

문지인송간호사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용팔이’ 문지인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문지인은 SBS ‘용팔이’에서 송간호사로 출연, 사랑스러운 깍쟁이를 맛깔나게 그려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송간호사는 태현(주원)과 티격태격하는 장면으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송간호사는 태현을 향해 “돈벌레”라며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리는가 하면, 태현에게 비아냥 거리다가 오히려 된통 당하는 허당 같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20일 방송된 6회에서 송간호사는 태현이 사온 커피와 케이크에 아이처럼 좋아하는 모습으로 다소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유쾌한 매력을 발산했다.

배우 문지인은 SBS공채 출신으로 연기를 시작해 최근 종영한 KBS2 ‘비밀’과 드라마 스페셜 ‘웃기는 여자‘ 에서 첫 주연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또한 MBC ‘미스코리아’, 영화 ‘쎄시봉’ 등 꾸준히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유망주여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용팔이’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용팔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