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사람’ 임태경, 성숙한 외모만큼 깊어진 음악 (종합)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임태경03

노래하는 사람 임태경이 더 깊어진 감성으로 돌아왔다.

19일 오후 가수 임태경이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임태경은 신곡 ‘그대의 계절’과 한 사람’ 무대를 선보여 풍부한 성량과 깊은 감성을 선보였다.

임태경의 컴백은 지난해 뮤지컬 넘버들을 담은 ‘올 디스 타임’ 앨범 이후 1년 2개월만이다. 이번엔 뮤지컬이 아닌 대중가수로서 신곡을 발표했다. 크로스오버테너나 뮤지컬 배우로 알려진 임태경은 이번 신곡에서 가수로서 가요적인 색채를 많이 가미한 것. 이날 함께 무대에 오른 앨범 프로듀서 조커(본명 이효석)는 ” 활동하다보면 가수들이 변화에 대한 욕망이 있다. 그때 중요한 것이 프로듀서의 역할이다. 기존에 했던 ‘그대의 계절’은 크로스오버 색채를 잃지 않은 곡이고, ‘한사람’은 가수로서 임태경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곡”이라며 설명했다. 임태경과 프로듀서 조커는 농담을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임태경은 신곡을 내야겠다는 마음으로 컴백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생각을 담은 곡을 발견하면서 신곡 발표로 이어지게 됐다. 임태경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들려줄 곡을 만들자고 생각했는데 우연히 내 마음을 꼭 담은 곡이 있었다. 단어나 문장의 표현이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와 닮았다”며 ‘한 사람’을 소개했다. ‘그대의 계절’에 대해서 임태경은 “우리가 처한 현실, 상황에서 쓸쓸한 느낌이 들어서 이제는 위로도 받고 싶은 생각이었는데 그런 곡이 있었다”고 전했다.

임태경04

‘그대의 계절’ 뮤직비디오에는 임태경의 내면 연기도 감상할 수 있다. 임태경은 “뮤직비디오을 촬영하고 나서 내가 이렇게 못생겼나”라며 “나이를 많이 먹었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외모에 성숙함이 깃든 만큼, 임태경의 음악적 태도에도 성숙함이 깃들었다. 임태경은 “외모는 어차피 변하니까 그만큼 내가 삶에서 겪고 느꼈던 저만의 생각이 점점 더 깊게 자리를 잡고 있는 것 같다”며 “예전에는 보여주지 못했던 저만의 생각이나 깊은 심지에서 나오는 이야기들이 이제는 공감갈 수 있는 방법으로 여러분께 이야기할 수 있겠구나”며 직접 곡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임태경은 자작곡뿐만 아니라 뮤지컬 제작에도 뜻을 밝혔다. “뮤지컬을 하면서 여러 가지 깨달음을 얻었다. 좋은 공연을 할 수 있을까에 고민을 많이 해서 스스로 실천해보자는 생각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임태경은 “뮤지컬 배우, 크로스오버 테너, 가수 같은 수식어보다 임태경은 노래하는 사람, 무대 위에서 연기하면서 노래하는 사람 등 모든 수식어를 대변했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자작곡, 뮤지컬 제작 그리고 노래에 대한 생각까지, 임태경은 성숙해진 외모만큼, 깊은 사고를 드러내 감동을 전했다. 그의 노래가 전하는 감성도 더 깊어진 듯 보였다.

임태경의 새 싱글 ‘그대의 계절’은 앨범과 동명의 곡 ‘그대의 계절’과 ‘한 사람’이 수록된다. ‘그대의 계절’은 웅장한 스트링을 기반으로 임태경의 파워풀한 보컬이 드라마틱하게 전개된다. 시간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곡이다. ‘한 사람’은 연인에게 바치는 소소한 축가로, 오보에 연주 중심의 소박한 편곡이 돋보인다. 새 싱글은 오는 20일 발매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