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B1A4 신우, “첫 뮤지컬 ‘체스’, 내겐 신세계였다”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그룹 비원에이포 신우가 첫 뮤지컬 ‘체스’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이하 두데)에는 ‘스윗 걸(Sweet girl)’로 컴백한 B1A4 멤버 바로, 진영, 공찬, 산들, 신우 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박경림은 ‘체스(CHESS)’로 첫 뮤지컬에 도전한 신우에게 소감을 물었다. 이에 신우는 “뮤지컬이라는 장르에 대해 관심도 많았고 많이 해보고 싶었다. 그런데 아직 내가 준비가 잘 안됐다는 느낌이 있었다”며 “이번 기회에 도전을 하게 됐는데 너무 좋았다. 나한테는 신세계였다”고 전했다.

이어 박경림은 “뮤지컬은 발성자체가 다르지 않냐. 한소절 부탁드려도 되겠냐”고 제안했다. 신우는 바로 노래를 부르면서 쩌렁쩌렁한 성량을 선보였다. 박경림은 “국기에 대한 경례 할 뻔 했다”며 칭찬했고, 산들 역시 “옆에서 듣는데 장난 아니다”라고 전했다.

신우는 “‘체스’라는 뮤지컬에서 ‘앤섬(anthem)’이라는 넘버다”라며 곡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신우는 같은 역할을 맡았던 배우들에 대해 “전혀 의식을 안 하려고 했다. 선배님들이니, 배우려고 했다”고 밝혔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보이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