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양현석 대표, 신문기자 상대 2억원 소송

양현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양현석 프로듀서가 모 신문 기자 A를 상대로 2억 원대 소송을 제기했다.

18일 관계자에 따르면 YG와 양현석은 지난달 명예를 훼손당했다고 주장, A기자를 상대로 각각 1억원씩 총 2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서부지법에 냈다.

YG 측은 A기자가 허위 사실을 기재,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A기자는 명예를 훼손할 의도는 없었다고 반박한 상태이다.

앞서 A기자는 YG 소속 연예인의 마약 혐의 의혹을 비롯해 양현석 소유의 마포구 서교동 삼거리포차 건물과 YG 사옥 등의 불법 증축 정황에 대해 보도, 이목을 끌었다. 이와 관련해 YG 측은 말을 아끼고 있는 상황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