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김지영, ‘내 딸, 금사월’ 출연 확정

비단1

[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아역 배우 김지영이 ‘내 딸, 금사월’ 출연을 확정지었다.

‘내 딸, 금사월’은 인간 삶의 보금자리인 집에 대한 드라마로, 주인공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드라마 판 건축학개론이다.

김지영은 극중 홍도(송하윤)의 딸 임미랑으로 출연, 이후 금사월(백진희)과 주로 연기 호흡을 맞춰 나간다.

김지영은 지난 해 ‘왔다! 장보리’에서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놀라운 연기력으로 사랑을 받았다. 능청스러우면서도 앙증맞은 비단이 김지영이 ‘내 딸, 금사월’에서 펼쳐낼 새로운 캐릭터 연기에 관심이 모인다.

‘내 딸, 금사월’은 지난 해 보리보리 장보리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왔다! 장보리’ 김순옥 작가의 작품으로 2015년 하반기 방송가의 화제작으로 꼽히고 있다. ‘내 딸, 금사월’은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귀,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따뜻한 드라마가 될 예정으로 오는 9월 5일 첫 방송된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