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스쿨’ 하이디·유주, “둘 다 예명으로 아리아 고심”

2015081317022294588

[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올드스쿨’에 출연한 소나무와 여자친구는 각각 팀명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룹 소나무와 여자친구는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쉬는 시간 코너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소나무 하이디는 “처음 그룹의 노래를 받기 전에 팀명을 미리 생각했었다. ‘아리아’를 떠올렸다. 노래하는 요정들이라는 뜻이다”라고 말하며, 이어서 “우리의 노래를 듣고는 ‘아’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여자친구 소원은 “유주의 예명이 원래 아리아였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이 말을 들은 하이디는 “팀명이 아리아가 안 돼서 내 예명을 아리아로 쓰려 했었다”고 밝히자 다들 또 한 번 놀라게 됐고 이에 김창렬은 “둘이 듀엣하는 게 어떻겠냐”라고 하자 스튜디오는 폭소했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