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셈블리’ 정재영, 송윤아 내친 이유 고백 “나 아니면 국회위원 됐을 여자”

어셈블리8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어셈블리’정재영이 송윤아를 내친 진심을 고백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드라마 ‘어셈블리’에서는 진상필(정재영)이 술을 마신 후 최인경(송윤아)을 내친 진짜 이유를 고백했다.

이날 진상필은 술을 마신 채 술주정을 하며 자신의 진심을 고백했다. 최인경에게 사과를 구하자고 하는 오애리(윤복인)와 변성기(성지루)에게 진상필은 “형이 몰라서 그래요. 최보(최인경 보좌관) 나 아니였으면 지금 경제시장에 국회위원 뱃지 달고 있을 여자란 말이야”라며 술주정을 시작했다.

이게 무슨 소리냐며 어리둥절해 하는 오애리와 변성기에게 진상필은 “최보한테 가야하는 그 공천이 잘못 돌아서 나한테 왔단 말이야” 라며 울부짖었다.

이어 진상필은 “그 보좌관 내가 시켜줄수 있어 내가? 그러니까 백총장과 있어야 한다고”라며 자신이 최인경을 내친 이유를 고백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어셈블리’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