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김영만, 마리텔 출연 계기 “요즘 코딱지들과 소통 되는 거니까”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김영만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두데’ 김영만이 ‘마리텔’ 출연 계기를 밝혔다.

7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훅 들어온 초대석 코너에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김영만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만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출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DJ 박경림은 “‘마리텔’ 출연 전과 후로 나뉠 것 같다”라고 물었고, 김영만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김영만은 “저는 보통 교양국에서 전화가 많이 온다”며 “갑자기 예능국이라고 전화가 왔다. 소품이 필요한가보다 했다”라고 첫 섭외 당시의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영만은 “미팅을 하자고 해서 저희 사무실에서 봤다”며 “저 ‘마리텔’ PD입니다 하고 명함을 주는데 제가 ‘마리텔’이 뭐냐고 물었다”고 말하며 “노인네가 11시까지 버티겠냐”고 농담해 웃음을 줬다.

이어 김영만은 당시 PD가 “선생님이 오셔서 예전에 했던 식으로만 해주면 된다. 채팅창이라는 게 있다”고 전했다며, “쉽게 대답을 못했다”고 밝혔다.

김영만은 “인터넷을 찾아서 다 봤다. 이거 재밌겠더라. 요즘 애들, 코딱지들하고 소통이 되는 거다. 한 번쯤이야 해보지 했다”라고 출연계기를 전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