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김영만, 인기에 당혹감 “아직도 무슨일인가 싶어”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김영만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두데’ 김영만이 최근의 인기에 당황스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7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훅 들어온 초대석 코너에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김영만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만은 “코딱지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라는 말로 등장했다. 이에 DJ 박경림은 “코딱지라는 말이 너무 좋다”며 즐거워했고, 김영만은 “싫어하는 친구들도 있을 것 같다”며 “그 친구들에게 미안하고, 나머지는 코딱지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박경림은 “선생님 방송을 보면서 자랐다”고 고백했고, 김영만은 “많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박경림은 “이런 잘못도 했는데 고백을 하고싶은 존재다”라고 말했고, 김영만은 “왜 그렇게 됐는지. 전 종이접기만 하는 사람인데”라며 여전히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김영만은 “어떻게 보면 많이 어렵게들 자라와서 그런게 아닐까, 내게 종이접기 잘한다고 칭찬해줘야하는데”라며 뭘 잘해도 괜찮다고 위로해주는 ‘힐링’이 화제가 된 것에 대해 당혹감을 표했다. 김영만은 “아직까지도 이게 도대체 무슨일인가 싶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