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녀’ 박흥식 감독 “김고은, 액션 95% 직접소화” 특급칭찬

2015080516471762551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박흥식 감독이 김고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5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박흥식 감독과 전도연 김고은 이경영 배수빈 김영민이 참석한 가운데 ‘협녀, 칼의 기억’ 언론시사회 및 배급시사회가 열렸다.

복수를 꿈꾸는 검 홍이를 연기한 김고은은 이날 와이어 액션을 선보인 것에 대해 “고소공포증이 딱히 없어서 즐겁게 와이어를 즐겼던 것 같다. 하루는 무술 감독이 너무 재미있게 탄다며 한 번 탈 때 마다 500원 씩 내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고은의 액션에 대해 박흥식 감독은 “칭찬을 조금 하고 싶다”며 “김고은이 액션신을 많이 찍었다. 감독으로서 옆에서 지켜보며 쉬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힘든 상황에서도 액션신의 95%를 김고은이 직접 다 했다. 많은 시간을 공중에서 보냈다. 자랑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 주연의 ‘협녀, 칼의 기억’은 고려 말을 배경으로 왕이 되기 위해 동료를 배신한 남자와 18년 후 그에게 복수하기 위해 나선 검객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3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