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박혜수, ‘용팔이’로 첫 연기 도전…’기대감 상승’

박혜수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신예 박혜수가 ‘용팔이’를 통해 생애 첫 연기에 도전한다.

SBS ‘K팝스타 시즌4’에서 맑고 청아한 음색으로 뛰어난 노래 실력을 뽐낸 박혜수가 SBS ‘용팔이’를 통해 영역 확장에 나선다.

극 중 박혜수는 건강이 좋지 않아 신장투석을 받아야 하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오빠를 끔찍하게 생각하는 김태현(주원)의 동생 김소현 역을 맡았다.

사전에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박혜수는 해맑은 미소와 순수한모습으로 청순한 미모를 뽐냈으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게끔 항상 도와주는 오빠에게 진심 어린 고마움을 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혜수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KBS2 ‘후아유-학교2015’의 OST인 ‘러브송’을 통해 육성재와 듀엣 호흡을 자랑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K팝스타 시즌4’ 출신 중 가장 빠른 데뷔를 하게 된 박혜수는 첫 연기 도전임에도 안정적인 활약을 펼쳐 예고편에 등장한 모습만으로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박혜수는 소속사 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처음 연기 도전이지만 드라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오늘(5일) 밤 10시 첫 방송 되는 ‘용팔이’ 본방사수 부탁드린다. 저랑 같이 태현앓이 시작할까요?”라며 귀여운 시청 독려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박혜수가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용팔이’는 5일 오후 10시에 첫 회가 방송된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심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