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스탁’ 하이탑 “아이돌이라는 편견? 열심히 하면 증명할 수 있을 것”

하이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남성 아이돌그룹 빅플로 하이탑이 아이돌 출신 래퍼라는 편견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하이탑은 5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클럽 앤써(Club Answer)에서 진행된 ‘힙합스탁(Hip hop stock)’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쟁쟁한 선배님들과 공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아이돌이라는 편견은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뭐든지 열심히 하면 증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하이탑은 끝으로 “좋은 선배님들과 공연을 하면서 많이 배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힙합스탁’은 힙합과 일렉트로닉 댄스뮤직(EDM)을 결합한 페스티벌로, 참여 가수는 에픽하이, 지코, YDG(양동근), 산이, 버벌진트, 산체스, 블락비(유닛), 매드클라운, 치타, 제시 등이다. 오는 27일부터 11월 5일까지 매주 목요일 클럽 앤써에서 진행된다. 총 35개 팀이 10주간 콘서트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