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박보검, 임지은 죽음에 “죄에 비해 편안하게 죽었다” 섬뜩 발언

범인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너를 기억해’ 박보검이 임지은의 죽음에 대해 섬뜩한 발언을 했다.

4일 방송된 KBS2 ‘너를 기억해’ 에서는 정선호(박보검)이 현지수(임지은)의 죽음에 대해 섬뜩한 발언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현(서인국)은 정선호에게 현지수가 예전에 현지수가 이준영(도경수)의 탈옥을 도왔다고 발혔다. 그리고 정선호에게 “현지숙을 죽인 범인이 이준영과 연관이 있어”라고 말했다. 이에 정선호는 “범인을 왜잡지? 잘 죽은거 아니야?”라고 물었다.

이어 “모든일이 이준영의 탈옥부터 시작됐어…이여자로부터 시작된거야. 나였다면 그렇게 편하게 보내주진 않았을텐데 아까워”라고 말해 정선호를 당황케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KBS2 ‘너를 기억해’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