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성동일, 최강추리콤비 꿈꾼다…‘탐정: 더 비기닝’ 9월 출격

탐정: 더 비기닝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권상우와 성동일이 9월, 웃음을 안고 출격한다.

4일 CJ엔터테인먼트는 ‘탐정: 더 비기닝’(감독 김정훈/제작 크리픽쳐스)의 제목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 3종과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탐정: 더 비기닝’은 한국의 ‘셜록’을 꿈꾸는 추리광 강대만(권상우)과 광역수사대 레전드 형사 노형사(성동일)의 비공개 합동 추리작전을 담은 영화.

공개된 포스터에는 새로운 명탐정 콤비 탄생을 예고하는 트렌치코트의 두 캐릭터가 등장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들 뒤로 보이는 “딱 봐도 범인 아니구만”이라는 강대만 대사와 “쥐뿔도 없는 놈이 아는 척은!”이라는 노형사 대사를 통해 각 캐릭터의 성격을 한 눈에 보여주는 ‘콤비 포스터’는 두 사람의 콤비 플레이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의 포스와 압도적인 로고가 눈에 띄는 ‘추리 포스터’에서는 ‘지금까지 이런 콤비는 없었다! 진짜 추리는 이제부터다!’라는 카피와 함께 둘의 비장함을 엿볼 수 있다. ‘이제 우리가 나설 때인가!’라는 카피와 함께 폴리스 라인을 뛰어 넘으려는 ‘출동 포스터’를 통해서는 이들 사이에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호기심을 모은다.

티저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 또한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허를 찌르는 코미디로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미궁에 빠진 살인사건을 시작으로 한국의 셜록을 꿈꾸는 만화방 주인 강대만과 광역수사대 레전드 형사 노형사가 진짜 범인을 찾기 위한 비공식 합동 수사를 향해 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 것.

형사보다 더 형사 같은 의욕 충만 강대만과 오랜 경력과 내공으로 다져진 노형사는 서로 티격태격하는 가운데서도 완벽한 ‘앙숙 케미’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서로 힘을 합치자고 제안하는 강대만에게 “인간이 똥파리랑 무슨 힘을 합쳐!”라고 말하는 노형사를 통해 웃음을 선사하는 동시에, 두 콤비가 선보일 비공식 합동 추리수사의 과정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유발한다.

권상우 성동일 두 콤비가 어떤 웃음을 안겨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