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심창민, 궁궐 속 운명적 맞대면 ‘시선집중’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 이준기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와 심창민이 맞대면했다.

MBC ‘밤을 걷는 선비’(장현주 극본, 이성준 연출, 콘텐츠 K 제작 / 이하 밤선비) 측은 오는 9회 방송을 앞두고 4일 강력한 스포일러를 담은 스틸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밤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이준기)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 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조양선(이유비)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오싹함과 스릴을 안기며 매회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수호귀 성열과 세손 이윤(심창민)은 궁에 살며 왕위에 군림하는 흡혈귀 귀(이수혁)를 없애려는 동일한 목적을 가지고 있어, 네티즌은 두 사람의 만남이 하루빨리 성사돼 연합작전을 펼칠 것을 기대하고 있었다. 그런 가운데 두 사람이 야심한 시각 궁궐 한복판에서 서로의 얼굴을 마주보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 시선을 끈다.,

앞서 지난 8회까지 윤은 비밀스럽게 ‘음란서생’이란 필명으로 세상 만 천하의 귀의 존재를 알렸다. 이에 귀가 음란서생 추적에 나섰고, 이 모든 상황을 알고 있는 성열은 윤을 남몰래 도우며 윤에게 자신의 존재만을 알린 상황이다. 한편으론 윤의 조부 현조(이순재)는 윤을 대신해 책쾌인 조양선(이유비)을 가짜 음란서생으로 만들어 귀에게 넘길 요량으로 추포한 뒤 모진 고문을 이어가 위기감이 고조된 바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성열은 관으로 보이는 곳에 시선을 고정한 채 결의에 찬 모습으로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이후 궁궐에서 마주친 윤을 보고 깜짝 놀란 성열의 모습과 함께, 그에게 시선을 고정하고 있는 윤의 의미심장한 눈빛이 보는 이들까지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제작진에 따르면 공개된 사진은 몰아치는 사건들 속에서 큰 결단을 내린 성열이 궁궐에 침투해 행동을 개시하는 과정에서 목적지를 향해 발걸음을 옮기는 윤과 운명적으로 마주치는 모습이 담긴 것이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앞서 저잣거리에서 양선을 중심으로 얼굴을 마주한 바 있어 윤이 성열을 알아볼 수 있을지, 마주한 두 사람의 얘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밤선비’ 제작진은 “마치 자석처럼 이끌린 성열과 윤의 긴장감 넘치는 심야 궁궐 얼굴대면 신은 9회 방송에 등장할 예정”이라면서 “어떤 연유로 두 사람이 마주치게 된 것인지,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밤선비’는 ‘해를 품은 달’, ‘기황후’ 등을 공동 연출한 이성준 PD가 연출을 맡고, ‘커피 프린스 1호점’을 집필한 장현주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밤선비’ 9회는 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콘텐츠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