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정의 덕후感] 에이핑크의 힐링은 성장한다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에이핑크

에이핑크를 좋아하는 이유는 많다. 섹시 걸그룹 속 청순요정돌이라는 콘셉트의 뚝심, 각종 리얼리티에서 보여준 솔직털털한 매력, 언제나 팬을 생각하는 무한 팬사랑 등 에이핑크는 무대 위에서나 아래에서나 다양한 매력으로 한 단계씩 밟고 정상으로 다가갔다. 그 가운데 ‘힐링’이라는 에이핑크만의 힘이 에이핑크를 더 오래 좋아할 수 있는 원동력을 줬다.

에이핑크는 항상 힐링을 노래했던 팀이다. 2013년 ‘노노노(NoNoNo)’에서 ‘슬퍼하지마 No No No / 혼자가 아냐 No No No / (중략) / 언제나 힘이 돼줄게’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고, 2014년 ‘러브(LUV)’에서 ‘유난히 지치고 길었었던 하루에 / 내 편은 하나도 없죠 / 잠시라도 누군가에게 기대어서 울고 싶죠’라며 현실적인 공감을 사기도 했다. 이어 2015년 ‘리멤버(Remember)’에서는 ‘웃음이 사라져가고 / 뒤돌아볼 수도 앞을 내다볼 수도 없이 지친 너와 나 이제 / 함께 떠나요’라며 지친 일상에 생기를 부여했다.

이전까지 아이돌 음악의 가사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의미 없는 영어 단어의 반복, 노래 가사와 어울리지 않는 과도한 퍼포먼스, 중독만 노린 정체불명의 표현 등등 가사의 비중은 애매모호한 것이 사실이었다. 물론, 그 사이에서도 자기표현을 해내는 아이돌도 많았다. 그 중 에이핑크는 순수요정돌이라는 콘셉트와 힐링 메시지가 어우러져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팀이다. 어린 소녀들이 해맑은 미소로 ‘슬퍼하지마’라고 불렀을 때, 친근한 모습으로 ‘힘이 돼줄게’라고 손을 내밀었을 때 진짜 응원을 받는 듯한 진정성이 와 닿았다. 그때부터, 에이핑크가 전하는 메시지에 관심을 더 가지기 시작했다.

에이핑크는 힐링이라는 메시지에서도 성장을 거듭했다. ‘노노노’에서 에이핑크는 마냥 해맑은 모습이 마치 ‘아빠 힘내세요’를 부르는 어린 소녀와 닮았다면, ‘러브’에서 에이핑크는 현실을 이해하기 시작한 숙녀의 모습이었다. ‘러브’는 지치고 길었던 하루에 지난 첫사랑을 회상하는 모습으로 추억을 그리며 또 다른 질감의 힐링을 선사했다.

‘리멤버’에서도 힐링은 성장했다. 에이핑크는 범람하는 여름 시즌송 사이에서도 자신들의 색깔을 담아냈다. 각박하게 살고 있는 현실을 이야기하다 해맑게 ‘함께 떠나자’고 이야기한다. 이어 ‘두 유 리멤버(기억나니?)’라며 즐거웠던 과거를 회상하기도 한다. ‘노노노’의 해맑은 응원과 ‘러브’에 담긴 성숙한 공감이 함께 어우러지면서 여름송답게 건강함까지 담았다.

'노노노' 에이핑크(위쪽)와 '러브' 에이핑크

‘노노노’ 에이핑크(위쪽)와 ‘러브’ 에이핑크

힐링이 가미된 에이핑크의 음악은, 항상 편안하다. 오래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에이핑크 음악은 항상 오랫동안 사랑받아왔다. ‘노노노’가 멜론 연간차트 3위, ‘미스터츄’가 멜론 연간순위 7위로 에이핑크는 2년 연속 걸그룹 연간 음원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러브’가 11월 24일에 발매돼 한 달 만에 연간차트 91위에 오른 것도 에이핑크가 선사한 힐링의 힘 덕분 아닐까. ‘리멤버’도 음원발매 직후 실시간차트 1위 올킬과 더불어 쟁쟁한 아이돌 대전에서 상위권을 꾸준히 지키고 있어 롱런이 예상된다.

에이핑크는 순간의 1위보다 항상 오래 음악하는 것을 꿈꿨다. 지난 16일 열린 쇼케이스에서 초롱은 “1위하는 것도 굉장히 의미있고 중요하지만, 좀 더 롱런하는 음원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은지는 “이루고자 했던 목표는 오래 노래하는 가수였는데 이번 노래도 사랑해주시는 만큼 노래하는 기회가 늘어나 감사하게 생각한다. 최종목표는 오래 오래 노래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순간의 자극이 아닌 오랫동안 사랑받는 편안함을 위해 노력하는 것, 에이핑크의 목표는 에이핑크의 모습과 많이 닮았다.

‘노노노’, ‘러브’, ‘리멤버’까지 에이핑크와 함께 작업한 신사동호랭이도 에이핑크의 힐링 포인트를 전했다. 신사동호랭이는 “에이핑크의 힐링 포인트는 앞으로도 발전할 것이고, 에이핑크가 갖고 있는 가능성은 많다”며 “에이핑크를 바라봤을 때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거나 해도 미소가 지어진다. 그런 것을 많이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에이핑크는 멤버별 매력도 뛰어나지만, 함께 있을 때 해사한 매력을 뿜어내는 걸그룹 중 하나다. 에이핑크가 해사함으로 힐링을 선사하고, 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한 롱런을 계속될 것 같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