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장나라, 아버지 유품 드디어 찾아내다

너를 기억해4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너를 기억해’ 장나라가 아버지의 유품을 찾았다.

3일 방송된 KBS2 ‘너를 기억해’에서 차지안(장나라)은 20여년 넘게 실종된 아버지의 유품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차지안은 생일파티 중 퀵으로 의문의 택배와 지도를 받았다. 의구심을 느낀 차지안은 동료들과 함께 지도에 표시 돼있는 곳으로 가 수사를 시작했다.

순간 이상함을 느낀 탐지견은 어느 한 곳으로 달려갔고, 그 곳을 파본 결과 차지안이 아버지와 함께 찍은 사진이 들어있는 목걸이가 발견됐다.

장나라는 눈물을 감추지 못하며 “그래서 이런 식으로 답을 준거구나”라고 이준호(최원영)가 이준영(최원영)이라고 확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너를 기억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