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서인국, 박보검 병실 찾아가 간호 “한 입만 먹자”

너를 기억해3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너를 기억해’ 서인국이 박보검을 간호했다.

3일 방송된 KBS2 ‘너를 기억해’에서는 이현(서인국)이 정선호(박보검)의 병실을 찾아가 밥을 챙겨주며 간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현은 정선호이자 자신의 동생 이민의 병실을 찾아갔다. 이현은 정선호에게 밥을 떠먹여 주며 “한 입만 먹자”라고 했고 정선호는 “치우라고 했어”라며 이현에 적대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정선호는 이내 이현이 준 밥을 깨끗이 먹었고 이현은 뿌듯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너를 기억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