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4’ 박재범&로꼬 팀, 배틀 선공으로 기선제압 ‘자신감’

선공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쇼미더머니4’ 지누션&타블로 팀과 박재범&로꼬 팀이 팀배틀을 벌였다.

31일 방송된 ‘쇼미더머니4’에서는 지누션 타블로, 버벌진트 산이, 박재범 로꼬, 지코 팔로알토 팀이 두 팀씩 서로 정면 대결을 펼쳤다. 맞붙은 두 팀은 래퍼 100명의 투표에 따라 승패가 결정됐고, 패한 팀에서는 해당 팀의 프로듀서가 한 명을 탈락시켰다.

이날 지누션&타블로 팀과 박재범&로꼬 팀이 맞붙었다. 두 팀은 동전던지기를 통해 순서를 정했고, 박재범 팀이 선공을 선택했다. 이어 래퍼들이 등장하고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