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서인영, “애인 친구들과도 말 안해..애인 원하는 대로 해줘”

마녀사냥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마녀사냥’ 서인영이 애인이 원하는 대로 해준다고 말했다.

3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 ’에서는 서인영과 황치열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서인영은 “남자친구와 둘이 보는게 좋다”라며 “함께 어울리며 피곤한 일이 꼭 생기니까. 남자친구의 친구를 만나는 것도 싫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MC 신동엽은 “친구들가 함께 만나면 싸워요?”라고 말했고 서인영은 “너 아까 왜 웃음쳤어?”라고 말하며 살기어린 눈빛을 선보였다. 이어 서인영은 “남자친구가 원하면 남자친구 친구들이랑 말 안해요. 남자친구가 원하는 대로 해줘요”라고 솔직히 자신의 연애스타일을 밝혔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마녀사냥’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