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수애, 이별 전 주지훈와 애틋한 시간…’안타까워’

수애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가면’ 주지훈과 수애가 애틋한 시간을 가졌다.

30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경찰을 피해 도망친 최민우(주지훈)과 변지숙(수애)가 아무도 없는 둘 만의 공간에서 애틋한 시간을 가졌다.

이날 민우는 잠에서 깬 후 지숙이 곁에 없자 두리번거리며 지숙을 찾았다. 잠시후 지숙이 나타나자 민우는 지숙을 껴안으며 “어디갔었어요 걱정했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에 지숙은 “민우씨 멋있게 만들어주려고 어디 좀 다녀왔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지숙은 민우의 수염을 보고 “벌써 이렇게 자랐네”라며 직접 민우를 위해 면도를 해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 ‘가면’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