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황정민, “내 얼굴, 사실 형사보다 범인” 셀프 디스

박경림 두시의 데이트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배우 황정민이 외모 셀프디스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이하 두데)’의 ‘훅 들어온 초대석’ 코너에는 영화 ‘베테랑’으로 돌아온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이 출연,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황정민은 “경찰 역할만 다섯 번째”라고 설명했다. 황정민은 “하지만 내 얼굴은 형사가 아니라 범인 쪽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황정민은 “형사 직업을 가진 분들과 많이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다 보니 어느새 형·동생 관계가 됐다. 그 분들의 살림이나 그런 것들에 대해 공부를 하고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특히 류승완은 황정민에 대해 “형사보다는 방범순찰쪽이 어울린다. 남들 일에 간섭하는게 딱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등이 출연하는 영화 ‘베테랑’은 오는 8월 5일 개봉 예정이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