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류승완 감독, “‘베테랑’ 아주 통쾌하고 카타르시스 있다”

박경림 두시의 데이트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영화감독 류승완이 곧 개봉하는 ‘베테랑’에 대해 설명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이하 두데)’의 ‘훅 들어온 초대석’ 코너에는 영화 ‘베테랑’으로 돌아온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이 출연,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황정민은 “대단히 단순한 이야기다. 열심히 수사하는 광역 수사대 팀이 악당 재벌 3세를 때려 잡는 이야기”다고 ‘베테랑’을 설명했다.

이어 류승완 감독은 “아주 통쾌하고, 기존의 영화가 가지고 있는 것을 넘어서서 형사라는 직업을 가진 우리의 모습과 비슷하다. 전세 대출금 걱정하고, 자식 걱정하는 사람들이 우리가 범접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 대해 판을 뒤집어보는 그런 카타르시스가 있다”고 말했다.

박경림은 “그런 것에서 오는 카타르시스가 있는 것 같다”며 동의했다.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등이 출연하는 영화 ‘베테랑’은 오는 8월 5일 개봉 예정이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