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주지훈, 수애 실종에 오열 “내 아내 살아있다”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가면’ 주지훈이 수애의 실종에 오열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펜션 화재 사건 이후 실종된 지숙(수애)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민우(주지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민우는 경찰 측으로부터 “아내 분과 나이, 체격이 비슷한 신원 미상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고 시신 확인을 위해 달려갔다. 민우는 확인을 하러 가면서도 “아닐거다. 그럴 리가 없다”며 혼잣말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경찰이 발견한 시신이 지숙이 아닌 것을 확인한 민우는 오열했다. 민우는 검사에게 전화해 “내 아내 아직 안 죽었는데 어딨는지 찾을 수가 없다.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민우는 검사에게 “꼭 좀 찾아서 수사를 해달라”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가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