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주지훈, 떠나는 수애에 “더 좋은 남편 못 돼 미안해”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가면’ 주지훈이 자신의 곁을 떠나는 수애를 걱정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지숙(수애)과의 이별을 앞두고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는 민우(주지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부상을 입은 자신을 치료해주는 민우에게 지숙은 “나는 민우 씨에게 일만 시키는 것 같다. 나쁜 아내다”라며 자책했다. 이에 민우는 “알면 그러지 말아라. 이렇게 혼자 있으면 넘어지고 다치면서 나 없으면 어쩌려고 간다고 하는 거냐”며 지숙을 붙잡았다. 지숙은 “잠깐 떨어져 있는 거다”라며 애써 미소를 보였다.

민우는 지숙에게 “정말 괜찮냐”고 물었고 지숙은 “괜찮다. 내 이름 변지숙을 찾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고 답했다. 이에 민우는”더 좋은 남편이 되지 못해 미안하다”며 안타까워했고, 지숙은 “민우 씨는 지금도 좋은 남편이다”라고 말하며 민우를 위로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가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