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유아인 ‘베테랑’, 전세계 28개국 선판매 쾌거

베테랑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류승완 감독의 영화 ‘베테랑’이 전 세계 28개국에 선판매됐다.

CJ엔터테인먼트는 30일 ‘베테랑’(감독 류승완·제작 외유내강)이 홍콩, 대만, 터키,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등 전 세계 28개 국가에 개봉 전 선판매됐다고 밝혔다.

‘베테랑’은 지난 3월 개막한 홍콩국제영화제 필름마켓과 5월 개막한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을 통해 북미, 동아시아, 유럽 등에 선판매되며 화제작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8월 5일 국내 개봉 후 8월 말부터 베트남을 시작으로 북미, 인도네시아, 홍콩, 대만, 몽고, 일본, 필리핀, 태국 등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CJ E&M 영화사업부문 해외영업팀 김성은 팀장은 “류승완 감독은 작품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보유한 아시아 대표 감독으로 전작인 ‘부당거래’가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주먹이 운다’가 칸 국제영화제 감독주간에, ‘짝패’가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이에 그의 차기작인 ‘베테랑’에 대한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오달수 등이 뭉친 ‘베테랑’은 안하무인 유아독존 재벌 3세를 쫓는 베테랑 광역수사대의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