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작사들, 대전시 항의 방문한 이유…“제작지원사업, 이제 와 나 몰라라?”

01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영화제작사들이 대전시가 제작 지원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경성학교’를 제작한 청년필름, ‘극비수사’의 제이콘컴퍼니, ‘나의 절친 악당들’의 휠므빠말, 그리고 영화 단체 한국영화제작가협회와 한국영화 프로듀서조합은 29일 오전 대전 시청 기자실에서 대전시의 2014 드라마, 영화 제작지원 사업불이행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후지원제도는 대전시에서 드라마나 영화 촬영을 위해 소비한 경비의 30%를 지원하는 재정적 인센티브 사업이다. 이들 세 영화사는 지난해 하반기 각각 대전 지역 로케이션 촬영과 대전문화산업진흥원 내 세트장 촬영을 요건에 따라 진행하면서 총 5억 3천만원을 지출했다.

그러나 시는 해당연도 지원 재정의 소진을 이유로 불가를 통보한 상황.

이날 항의성명을 대표로 낭독한 청년필름 김조광수 대표는 “제작사들은 대전시에서 원하는 협력 의무 사항을 충실히 이행했다”며 “그럼에도 해당 연도 지원 재정이 소진돼 이월 지급을 할 수 없다는 원칙만 내세우며 불가능 방침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앞서 대전시는 28일 브리핑을 통해 “제작비 이월지급이 가능한지 고문변호사와 상의했으나 회계연도 독립 원칙상 맞지 않다는 판단을 했다”고 발표한바 있다.

이에 제작사들은 “대전시가 2013년도에 촬영한 영화들의 사후지원금을 2014년도에 이월지급했고, 이를 근거로 2015년도에도 그렇게 하겠다는 말을 반복해왔기 때문에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더구나 뒤늦게 약속을 지키지 못하자 이제 와서 법리적 해석을 앞세우는 태도에 깊은 실망감을 표현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 번 대전시에 사후지원급 지급을 촉구하고, 만약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적인 대응을 포함하여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싸울 것”이라고 전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청년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