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400만-‘연평해전’ 600만, 오늘(28일) 돌파한다

암살 연평해전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영화 ‘암살’이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 ‘암살’은 지난 27일 하루 동안 42만 4,690명의 관객을 극장으로 끌어들이며 1위 행진을 이어나갔다. 누적관객수 379만4,847명으로 오늘 중에 400만 돌파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지난 22일 개봉해 올해 한국영화 최고 예매율과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암살’은 개봉 3일째 100만, 개봉 4일째 200만, 개봉 5일째 3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몰이 중이다.

영화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으로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등이 출연한다.

‘암살’에 이어 픽사의 ‘인사이드 아웃’이 14만 81명을 동원하며 2위에 자리했다. 누적관객수333만 9,167명으로 기분 좋은 흥행을 보여주고 있다.

‘극장판 요괴워치: 탄생의 비밀이다냥!’이 3만 6,645명으로 3위에 오른 가운데, ‘연평해전’이 2만 3,821명으로 뒤를 이었다. ‘연평해전’의 누적관객수는 595만 4,746명으로 600만 돌파를 코앞에 뒀다.

‘연평해전’은 2002년 6월 29일 한국과 터키의 월드컵 3, 4위전이 있던 날 서해 연평도 NLL인근에서 발생한 제2연평해전을 담았다. 민감한 소재 때문에 정치적인 이념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