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기욤, 이훈 이병헌으로 착각 “와이프가 이민정 아니냐”

비정상회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비정상회담’ 기욤이 이훈을 이병헌으로 착각했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이훈이 출연해 “늘 남이 정해놓은 답에 맞추려고 노력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기욤은 “이훈 씨 와이프 안다. 방송을 통해서 누군지 안다. 아이리스 나오신 분 아니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훈은 “나를 누구로 생각하는 거냐. 나를 이병헌으로 생각하는 거냐”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자 기욤은 실수를 깨닫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훈은 “괜찮다”며 기욤을 이해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