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김영만, ‘테이크아웃’ 잘못 말하고 “우리 때는 다방밖에 없었어”

5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마리텔’김영만이 ‘테이크아웃’을 ‘아웃백’으로 잘못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5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 백종원, 김영만, EXID 솔지, 레이디 제인이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만은 “커피 하나 주세요”라며 종이컵에 담긴 커피를 마셨다. 이어 “저도 시내 다니면서 보면 요즘 아웃백 커피숍이 많이 생기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이에 채팅창 반응이 ‘아웃백’을 지적하자, “아웃백이 아니고 테이크아웃이구나 죄송합니다”라며, “이해해주세요!”라 외쳤다. 이어 “우리 때는 다방밖에 없었어! 커피에 계란 하나 탁 하나! 모르지? 알 리가 있나! 그땐 코딱지였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