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백종원, 소금 조절 실패? 까탈스러워진 기미슐랭 ‘폭소’

4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마리텔’백종원이 음식을 짜게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25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 백종원, 김영만, EXID 솔지, 레이디 제인이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파인애플 볶음밥을 선보였다. 마늘을 넣어 파와 건새우, 계란 두 개, 밥을 볶고, 소스와 파인애플을 넣으면 파인애플 볶음밥이 완성된다. 백종원은 이를 맛보다 “짠데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짤 때는 밥을 더 넣으면 돼”라 말했다

이어 그는 “그전에는 기미작가가 짠 거 참고 먹었는데, 이제 안 참아요. 그냥 줬다가는 개망신 당할 것 같아”라며 밥을 더 넣고 볶아 웃음을 자아냈다. 채팅창에 밥이 많다는 글이 올라오자 “시작은 2인분이었지만 완성은 5인분”이라 말해 또 웃음을 유발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