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수애·주지훈·연정훈·유인영, 끝나지 않은 갈등

18회_예고모음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가면’ 네 주인공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23일 방송 될 SBS ‘가면’ 18회 예고편에서는 은하(수애)의 납골당을 찾은 지숙(수애)의 모습이 그려진다. 예고편에서 은하에게 사과의 말을 전한 지숙은 민우(주지훈)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렸고 민우는 그런 지숙을 위로했다.

석훈(연정훈)과 지숙의 신경전도 계속 될 예정이다. 석훈이 “당시 아버지와 동생은 죽어. 아버지와 동생이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는 말인가?”라며 협박하자 지숙은 지지않고 “나 용서 못해요. 아니, 안해요”라며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또한 지숙과 미연(유인영)이 극 초반 은하가 익사했던 수영장에서 옥신각신 하던 중 미연의 손을 잡고 있던 지숙이 물에 빠질 뻔한 모습 위로 석훈의 “돌아가지마. 계속 서은하로 살아”라는 멘트가 더해져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18회 방송분에서는 주인공 4명만이 따로 여행을 가게 되면서 서로의 가면을 벗기는 중에 엄청난 음모가 드러날 예정이다.

‘가면’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