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주지훈, 돌아가려는 수애에 처가살이 자처..’사랑꾼’

SBS '가면'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가면’ 수애와 주지훈이 사랑을 표현하며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22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변지숙(수애)이 자신의 자리로 돌아간다는 말에 최민우(주지훈)가 너스레를 떠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날 두 사람은 한 침대에서 동침하며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지숙은 몸을 일으키며 “아무래도 내가 이 집을 나가야 할 것 같다. 변지숙으로 살려면 그렇게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최민우는 “그럼 나도 같이 나가겠다. 처남은 결혼 안하나. 그럼 내가 같이 살아야겠네”라며 “혹시 장인어른이 처가살이 너무 시키면 말려달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민우는 “이럴 때 뽀뽀 해 줘야하는 것 아니냐”고 능글대자 지숙이 그에게 입을 맞추며 애정을 표현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가면’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