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류승완, 유해진을 계속 악역으로 기용하는 이유

JUN_1718 copy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류승완 감독이 ‘부당거래’에 이어 베테랑’에서 유해진을 악당으로 기용한 이유를 밝혔다.

21일 CGV 왕십리에서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오달수, 장윤주가 참석한 가운데 언론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오랜만의 악역으로 돌아온 유해진은 이날 “악역 연기를 위해 따로 준비한 건 없다. ‘부당거래’를 하면서 류승완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생겨서 이번 작품을 함께 하게 됐다”고 전하며 “그런데 나를 왜 계속 악역으로 쓰는지 궁금하긴 하다”고 말했다.

이에 류승완 감독은 “유해진 배우가 악당을 연기하면 그냥 악당으로 보이지 않는다. 악당 캐릭터가 아닌 사람으로 보이게 하는 힘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유해진의 코믹한 면이나 선한 모습은 다른 감독님들도 잘 만들어주시니까, 나는 이 배우가 지닌 다른 모습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베테랑’은 안하무인 유아독존 재벌 3세를 쫓는 베테랑 광역수사대의 활약을 그린 작품. 오는 8월 5일 개봉한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팽현준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