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초점] 구하라가 솔로 가수를 한다고?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구하라

그룹 카라 구하라가 솔로 앨범을 발표한다고 했을 때 들었던 생각은 설렘 반, 걱정 반이었다. 구하라는 데뷔 초부터 카라의 비주얼 멤버로서 가창력에 대한 비판을 늘 받았던 인물. 그렇지만, 발표하는 앨범마다 눈에 띄게 늘어난 실력을 보이면서 성장을 증명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카라 솔로콜렉션 앨범 속 구하라의 솔로곡 ‘시크릿 러브(Secret Love)’를 보면, 구하라의 솔로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드디어 발표된 구하라의 솔로 앨범 ‘알로하라’는 구하라가 그동안 품었던 솔로가수로서 갈증이 보이는 앨범이다. 구하라가 직접 앨범의 콘셉트부터 안무, 뮤직비디오까지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하여 스태프들과 함께 신중하게 회의를 거친 끝에 완성시킨 앨범인 것. 구하라는 음악방송 무대마다 스타일링에 변화를 주기도 했다. 모든 무대가 구하라가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이야기한 결과물들이 담겼다. ‘구하라의, 구하라에 의한, 구하라를 위한’ 앨범이 탄생된 것이다.

그러나 구하라가 직접 선택한 타이틀곡 ‘초코칩 쿠키’에 대한 반응은 호불호가 극명하게 나뉜다. ‘초코칩 쿠키‘에는 구하라 특유의 상큼함 대신 은유적인 섹시함을 담고, 걸그룹 트렌드와는 한 발 떨어져 있다. 그러면서도 ‘초코칩 쿠키’라는 몽환적인 멜로디가 귀에 은은하게 맴돈다. 묘한 매력을 지닌 곡이다.

구하라도 ‘초코칩 쿠키’에 대한 평가는 잘 알고 있었다. 최근 음악방송에서 텐아시아와 만난 구하라는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다. 상큼발랄한 예전 솔로곡 ‘시크릿 러브’를 기대하시는 분들도 있었다. 수록곡 ‘하라구’가 나를 더 어필하는데 왜 타이틀을 하지 않았냐는 반응도 많았다”고 앨범을 둘러싼 반응을 전했다. 이어 “나는 ‘초코칩 쿠키’를 밀었다. 왜냐하면 들으면 들을수록 착 감긴다. 그걸 노렸다”고 전했다.

타이틀곡에 대한 여러 평가를 차치하더라도, 구하라는 넘어야 할 또 다른 산이 있었다. 가창력에 대한 비판이다. 구하라 역시 이를 잘 알고 있었다. 구하라는 자신의 단점을 잘 알고 있듯이 자신의 장점 또한 확실히 알고 있었다. 구하라가 실력파 가수처럼 소름끼치는 실력을 보유하진 않더라도, 무대 위를 장악하고 관객의 시선을 끄는 능력만큼은 손꼽히는 것. 그동안 꾸준한 성장을 보였기에 이번 솔로 앨범도 완성품이 아닌 성장의 한 단계였다. 가수에 대한 진지한 꿈도 구하라의 힘이었다.

“실력에 대한 비판을 의식을 안한 것도 아니에요. 그래도 저는 꾸준히 가수활동을 하고 싶어요. 제가 노래를 못한다고 해서 연기자로 활동하고 싶지 않아요. 왜냐하면 저는 제가 무대 위에서 화려하고 빛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그냥 조금씩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된다고 생각해요. ‘네가 솔로로 나와?’라는 소리는 들어도 더 자극이 되는 것 같아요.”

구하라는 비판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구하라는 오히려 악플에 맞서며 “욕을 많이 먹고 있지만, 무플보다 악플이 낫다. 그 악플로 인해 조금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전했다. 이어 “솔로로 데뷔해서 ‘대박이다’, ‘구하라는 솔로감이다’는 평을 얻고 싶은 것이 아니라 ‘이런 모습이 있었네. 그 다음 솔로 앨범도 궁금하다’라는 궁금증을 던져주고 싶다”며 “더 제대로된 솔로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미끼다”고 말했다.

김성환 대중음악평론가는 “수록곡 ‘어때’는 포미닛 현아, ‘하라구’는 이효리가 생각난다. 그런데 ‘초코칩쿠키’는 구하라다”라며 “이 노래는 흔한 타입의 곡은 아니다. 구하라는 더 차별화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싶었을 것”이라고 구하라의 ‘초코칩쿠키’에 대해 평했다. 이어 “히트에 대한 큰 강박을 가지고 도전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본인이 정말 표현하고 싶은 욕구를 충분히 반영했다. 결론적으로 대중성에서는 멀어졌지만, 카라가 없어도 구하라 혼자 퍼포먼스를 해내고 있다는 부분이 느껴졌다”고 전했다.

구하라의 미끼는 성공했다. ‘구하라가 솔로 가수를 한다고?’에서 느껴진 비판 어린 시선은 성장과 무대를 향한 구하라의 열정으로 점점 녹아내리기 시작했다. 카라 자체가 성장형 그룹으로 정상을 찍은 그룹이다. 솔로로서 첫 발을 내딛은 구하라가 어떤 성장을 보일까.

김성환 평론가는 “개인적인 바람이라면, 구하라가 조금 더 깊게 음악을 듣고 장르적인 탐구를 진지하게 한 상태에서 다음 곡을 골랐으면 좋겠다. 음역이 높아지면 목소리가 가늘어지는 성향이 있으니 그것을 보완하고, 트렌디가 아닌 다른 걸 추구했을 때, 어떻게 표현할지에 대한 조금 더 진지한 고민이 필요할 것”이라고 애정 어린 조언을 건넸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DSP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