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손호준·임원희 출연, ‘욕망’에 대해 뜨거운 토론 예고

비정상회담 손호준임원희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비정상회담’에 대세 배우 손호준과 임원희가 출연해, ‘욕망’을 주제로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55회 녹화에서 ‘욕망’을 주제로 이야기 하던 중 개성파 배우 임원희는 “중국은 과시욕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중국 대표 장위안을 자극해 뜨거운 토론을 예고했다.

또한, 손호준은 “자기 보호욕이 강하다”, 임원희는 “동안이 되고픈 욕구가 강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자신의 욕망이 너무 강한 것 같다는 청년의 안건에 대해 이탈리아 대표 알베르토 몬디는 “욕망이 살아가는 원동력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남에게 피해만 주지 않는다면 상관없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반면에 독일 대표 다니엘 린데만은 “과거에 나도 옷 욕심을 낸 적이 있는데 너무 강한 욕망은 남의 떡이 더 커보이게 할 수 있다”고 반박해 뜨거운 토론을 예고했다.

이 밖에도 욕망이 들끓는 G12의 뜨거운 토론 열전은 20일 오후 11시 ‘비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