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김영만 “우리 친구들 이제 어른이 되서 쉬울꺼야” 뭉클

마이 리틀 텔레비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마리텔’ 김영만의 등장에 네티즌이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18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 백종원, 김영만, EXID 솔지, 레이디 제인이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만은 종이접기를 했다. 김영만은 “예전에 나는 쉬운데, 우리 친구들은 어려워했는데 이제는 어른이 다 되서 쉬울꺼에요”라고 말해 네티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김영만의 방송을 솔지와 서유리는 구경을 왔고 솔지는 김영만의 종이접기를 따라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캡처